2022.08.16 (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30.5℃
  • 흐림서울 26.6℃
  • 천둥번개대전 25.4℃
  • 흐림대구 30.1℃
  • 흐림울산 29.4℃
  • 구름많음광주 27.8℃
  • 흐림부산 28.2℃
  • 흐림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31.0℃
  • 구름조금강화 25.1℃
  • 흐림보은 25.5℃
  • 흐림금산 28.2℃
  • 구름조금강진군 28.7℃
  • 흐림경주시 29.9℃
  • 흐림거제 27.4℃
기상청 제공

'' 기자의 전체기사


참교육

더보기
"조부모가 전남, 전북 출신이면, 강제로 전학해라...?"
지난달 26일 모 일간지와 인터뷰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의 초등학생이 한 학기 정도는 농산어촌으로 유학을 다녀올 수 있도록 준의무화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 교육감은 '농산어촌 유학'을 서울의 대표 교육정책으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히면서, "말이 준의무화지, 강력 권고 정도로 이해하면 된다“고 말했으며, 실제로 초등학교 현장에 공문을 발송 한 바 있다. 조교육감의 이러한 정책은 농어촌 유학이 기후위기 시대에 학생들의 생태 감수성을 키우고, 조희연 3기 슬로건인 '다양성이 꽃피는 공존의 교육'을 실현하는 효과적인 수단이 될 수 있다는 이유였다. 지난해는 일부 학생 대상으로 전남하고만 진행했고, 전북과는 어느 정도 얘기가 됐었다고 하면서, ‘손주들이 할아버지 고향으로 유학을 떠나 제2의 고향을 만들 수 있도록 지방 향우회(전남, 전북)만 의견을 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다른 시도에 조부모가 사는 초등학교 학부모, 학생, 그리고 교사와는 아직까지 협의도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조 교육감의 정책에 대해 서울시 교육청으로부터 공문을 받은 서울시에 근무하는 A모 교사는 “현재 농어촌 유학대상은 전남으로만 한정 되어 있다”고

참 아카데미

더보기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