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27 (일)

  • 흐림동두천 7.3℃
  • 구름많음강릉 10.7℃
  • 구름많음서울 8.6℃
  • 구름많음대전 7.9℃
  • 대구 4.8℃
  • 울산 6.8℃
  • 광주 5.8℃
  • 부산 6.8℃
  • 흐림고창 6.3℃
  • 흐림제주 11.1℃
  • 흐림강화 8.2℃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6.5℃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바른시민교육

민주노총 정부의 코로나 정책에 반하는 11월 25일 10만명 규모의 데모 예정

정부는 민노총 데모 예정 고지에도 불구하고 무방비 대책으로 일관(?)

URL복사

바른사회시민회의는 11월 23일 "민주노총은 25일로 예고한 총파업 집회를 당장 철회하라:" 성명서를 발표했다.  바른사회시민회의는

 

이날 성명서에서 정부가 코로나19 신규확진자 300명 급증에 대해 거리두기 상향조정했지만, 민주노총은 이를 무시하고 전국 10만명의 집회를 예고했다고 하면서,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12월 3일 대학수능이 예정되어 있는 시점에  자신들의 사익을 위해 수험생믄 물론 국민들의 안정을 위협하는 반 사회적 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래는 이날 발표한 성명서 전문이다. 

 

<성명서 전문>

 

24일부터 수도권은 2단계 거리두기, 호남권은 1.5단계 거리두기로 격상된다.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0명대로 급증하면서 정부가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조정 했지만 일각에서는 정부의 선제적 대응이 늦은 감이 있고 그 조치가 느슨해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특히 다음달 3일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이 예정되어 있어 지금의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불구하고 민주노총은 25일 총파업과 집회를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추진 중인 노동조합법 개정 저지와 노동자 권익 강화를 위한 자칭 ‘전태일 3법’ 입법 압박을 그 명분으로 내세우며 방역만큼 노동자 보호도 중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거리두기 2단계 상향으로 수도권이 거의 봉쇄 조치된 상황에서 경제, 교육, 사회 등 모든 것이 멈춰버린 것을 감안할 때 민주노총의 총파업 강행의지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주장이며 여론의 비판을 면치 못할 행위이다.

방역당국은 지난 14일에도 민주노총 집회를 허용해 8.15 집회와의 이중 잣대 논란과 이후 확진자의 급격한 확대에도 11.14 집회의 영향에 대한 별다른 언급과 조치도 하지 않아 여론의 비난을 자초했다. 물론 방역당국이 25일로 예고한 민주노총 총파업 집회에 대해서 원칙대로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지만 ‘우리 편은 뭐를 해도 괜찮다’는 문정부의 편파성과 지금까지의 이중적 행태로 볼 때 강력한 조치가 실제로 이루어질지 의문이다. 방역당국의 공정한 잣대가 이번에는 제대로 작동될지 지켜봐야 할 사안인 것이다.

지금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예고되며 국민들은 생업을 포기한 채 극심한 공포와 고통 속에서 하루 하루를 버티며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라고 있다. 이 같은 시기에 노동자 권익 보호라는 명분으로 벌어질 민주노총의 총파업 집회는 노동자에게도 국민들에게도 공감 받지 못할 파괴적 행위이다.

민주노총은 전 국민에게 해당되는 방역의무가 그들에게만은 예외인 특별한 권리를 가졌는지 스스로에게 물어야 한다. 만약 그들에게 이런 특권이 이미 주어졌거나 그렇다고 생각 한다면 노동자 권익 보호라는 25일 총파업 집회의 명분과 정당성은 더더욱 그 의미가 없는 것이다. 이미 부여받은 특권으로도 충분하기 때문이다.

민주노총은 25일로 예고한 총파업 집회를 당장 철회하고 전 국민에게 요구된 방역의무에 충실해야 할 것이다.

 

#민노총 #민노총데모 #코로나19 #바른사회시민회의


참교육

더보기
올교련, 올해의 최악 뉴스 1위는 "코로나 19", 2위 "인헌고 사태", 3위 "불공정한 혁신학교 지정" 선정
‘올바른교사를위한전국교사연합’(이하 ‘올교련’: 대표 조윤희)은 26일(토) 2020년 교육계의 최악 뉴스 3개와 최고 뉴스 2개 등 5개를 선정해서 발표했다. ▲ 올해 최악 뉴스 1위는 ‘코로나19’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한국의 수 백만 학생들, 그리고 교육 가족들의 평범하고 행복했던 일상들을 근본부터 뒤흔들었다. 감염 우려로 인해 연초부터 전국 학교는 문을 걸어 잠궜고 교사와 학생의 만남은 최대 한 달 넘도록 미뤄졌다. 더는 학사 일정을 미룰 수 없는 교육당국은 원격수업과 등교를 교차해 진행하는 형태로 학사 운영했다. 원격, 등교수업을 병행하면서 방역관리를 함께 해야 했던 현장에서 비대면의 형태로는 학생들 학력 변화를 세밀하게 관찰하고 부진 학생을 지원하는 데 근본적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다. 실제로 지난달 21일 치러진 경기도교육청 주관 전국연합학력평가 성적 분석 결과 국어와 수학 나)형의 상하위권 격차는 2016년 이후 가장 크게 벌어졌다. 잦은 개학 연기와 원격수업으로 인해 전반적인 성적 하락현상이 나타났지만 특히 자기 주도적 학습에 어려움을 겪거나 경제적 상황이 여의치 않는 학생들의 경우 심각한 학업부진이 두드러졌다. 또한 비정상적인 학사운영으로

참 아카데미

더보기
복잡성교육학회 학술대회 ... "새로운 인식론적 접근으로 미래교육의 패러다임이 바뀐다"
복잡성교육학회(회장 심임섭)가 12월 19일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회관에서 '복잡성 교육, 미래를 열다'(부제: 창발적 학습 탐색)라는 주제로 창립 기념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심임섭 학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인류 역사에서 오랜 시간 시행 착오를 통해 인간의 인식 및 학습의 기제가 밝혀지고 있는데, 결국 그것은 복잡계인 이 세상과 함께 작동하고 적응하면서 만들어내는 간객관적인 인식이며 학습이다."라며 "4차산업혁명과 함께 포스트 휴먼의 시대 새로운 인식론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 18세기 백과사전파 이후 인간 이성에 대한 과도한 신뢰와 믿음으로 인류를 불행으로 몰아넣었으나 이제는 겸손함과 무한한 번창 가능성에 대한 믿음 하에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인식론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동국대학교 교육학과 고진호 교수는 영상 축사를 통해 "복잡성교육은 전문적인 학자들과 일선에 있는 교사들에게 굉장히 어려운 주제로 인식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장 교사들을 중심으로 어려운 주제를 놓고 학술대회를 개최한다는 것은 의미가 적지 않다. 코로나 사태 하에서 생각지도 못했던 중요한 변수들이 우리의 미래를 그야말로 복잡한 세계로 이끌어가고 있다. 학교수업이 선형적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