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2 (일)

  • 맑음동두천 20.5℃
  • 맑음강릉 19.3℃
  • 구름조금서울 18.5℃
  • 구름조금대전 19.0℃
  • 구름많음대구 18.5℃
  • 구름조금울산 16.8℃
  • 구름조금광주 17.9℃
  • 구름많음부산 15.9℃
  • 맑음고창 14.7℃
  • 맑음제주 16.0℃
  • 맑음강화 16.3℃
  • 맑음보은 16.4℃
  • 맑음금산 17.3℃
  • 구름많음강진군 17.3℃
  • 구름많음경주시 18.0℃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서울행정법원,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 취소는 재량권 일탈과 직권남용"... 연속 3연패!!!

한유총 법인 및 자사고 취소 소송으로 서울시민 혈세 1억8천만원 낭비...

URL복사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지정취소’  3연속 무효판결... "재량권 일탈·직권남용이다"

 

서울행정법원 행정2부(이정민 부장판사)는 23일 학교법인 동방문화학원(숭문고)과 신일학원(신일고)이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을 상대로 낸 자사고 지정 취소 무효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두 학교의 자사고 지위는 유지됐으며, 자사고 측이 교육 당국을 상대로 낸 지정 취소 관련 소송 중 3번째 승소다.

 

재판부는 서울시교육청이 재지정 평가 기준을 이전보다 10점 올리고, 지표를 바꾼 사실을 자사고에 미리 알리지 않은 데다 5년간 소급 평가한 것이 재량권을 일탈·남용했다는 것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018년 교육부, 11개 시·도 교육청과 함께 개발한 ‘자사고 평가 지표 표준안’을 평가에 활용했다. 자사고들은 바뀐 기준을 2015년 운영 성과에 소급 적용한 데다 재지정 기준도 60점에서 70점으로 높인 점이 부당하다고 반발했다.

 

지난번 배재·세화고 승소 당시 재판부는 “피고가 중대하게 변경된 평가 기준을 평가 대상 기간에 소급 적용해 평가를 진행하고, 학교가 지정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고 평가한 것은 재량권을 일탈·남용한 것”이라고 판시했다.

 

고려중앙학원(중앙고)·이화학당(이대부고)은 오는 5월 14일, 경희학원(경희고)·한양학원(한대부고)은 5월 28일에 1심 판결이 예정돼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헌법의 '소급입법 금지 원칙'도 모르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2019년 자사고 운영 성과 평가는 법령과 규정에 따라 적법하게 진행됐고, 행정처분 과정에서도 아무런 절차적 하자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행정 영역에서 고도의 전문성에 기반한 교육청의 적법한 행정처분이 사법부에 의해 부정당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교육계에서는 서울시교육감의 ‘판결을 부정하고 항소를 고집하는 건 무책임하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으며, 서울 지역 자사고에 대한 소송 비용만 수 억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육부는 법원 판결과 무관하게 2025년까지 전국 모든 외고와 국제고를 일반고로 바꾼다는 방침입니다. 이와 관련해 24개 자사고는 지난해 5월 헌법재판소에 시행령 개정이 위헌이라는 헌법소원을 제기했다. 헌재 판결은 내년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교육청 자사고 취소 소송에 시민혈세 1억2000만원 낭비...

 

머니투데이에 의하면, 서울시교육청이 2019년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 관련 행정소송 4건(1건당 3000만원)에 총 1억2000만원을 지출한 사실이 드러났으며, 서울시교육청이 수행한 행정소송 중 1,000만원이 넘는 고액의 소송은 지정취소 관련 7건이 유일하다. 항소를 이어갈 경우 지출 금액이 더 커질 전망이다.

 

이밖에 서울시교육청은 휘문고, 대원·영훈국제중과도 지정취소와 관련한 소송을 진행하고 있으며, 국제중 2개교의 소송 역시 3,000만원의 소송비용이 발생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이 자사고 지정취소와 관련한 소송비용은 시교육청의 다른 행정소송과 비교했을 때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한다. 또한 이번과 같이 같은 사항에 대해 다시 항소를 한 경우는 판결이 번복되는 경우는 매우 희귀하며 서울시교육청이 이길 확률은 거의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 한유총 1심, 2심 소송 패소로 혈세 6,275만원 낭비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사)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하 ‘한유총’)가 유치원의 에듀파인 도입이 반발해 무기한 개원 연기 투쟁을 벌이자 법인설립허가를 취소한 바 있다. 이에 한유총은 반발해 소송을 제기했고 1심부터 대법원 판결까지 모두 서울시시교육청이 패소했으며, 소송비용으로 1심과 2심에서는 각각 3,000만원을, 3심에서는 275만원을 소송비용으로 지출해 총 6,275만원을 서울시민 혈세로 소송비용으로 사용했다.

 

#서울시교육청 #조희연교육감 #한국유칭원연합회 #에듀파인 #서울행정법원 #자사고지정취소 #숭문고 #신일고 #대원·영훈국제중 #휘문고 #행정소송 #서울시교육감

 


참교육

더보기
조 교육감의 막말 발언, "실무진 배제가 배려" - 서울시민과 교육공무원을 개무시(?)
'교육공무원인사위원회규정'이 있지마, 조 교육감은 “선정 방식에 대한 규정은 따로 정해진 바 없다."라 거짓 해명. 전교조 해직 교사 등 5명을 불법채용한 혐의로 고발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9일 “특별채용 제도는 불가피하게 교단을 떠나게 된 교사의 교권을 회복시켜주기 위해 법률로 보장된 정당한 절차”라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감사원은 조 교육감이 자기 선거운동을 도와준 해직 교사들을 특채하는 과정에 불법성이 있었다고 보고 조 교육감을 경찰에 고발했다. 조 교육감은 채용 과정에서 실무진을 배제한 것은 ‘배려' 차원이었다고 주장했고, 심사위원단 구성이 공정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선정 방식에 대한 규정은 따로 정해진 바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본 지가【교육공무원인사위원회규정(이하 ‘규정’)】를 검색해 본 결과, 조희연 교육감의 해명이 거짓인 것으로 파악되었다. 규정 제2조(교육공무원 인사위원회의 위원장·부위원장) ①항에 의하면, “위원장과 부위원장 1명 그리고 인사위원회 를 구성하도록 하였고”, 제5조(의사정족수 및 의결정족수)에는 “인사위원회의 회의는 재적위원 과반수의 출석으로 개의(開議)하고, 출석위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한다.”로,

참 아카데미

더보기
바른사회, "중대재해처벌법은 허술한 졸속법안이다"
1월 20일(수) 저녁 9시에 '바른사회 Meet 콘서트' 서른다섯 번째 시간으로 <중대재해처벌법의 문제와 해법>를 주제로 비대면 세미나가 개최했다. 전삼현 (숭실대 법학과) 교수는 발제문 '중대재해처벌법의 문제와 해법'에서 지난해 12월 8일 국회를 통과한 중대재해처벌법이 허술한 졸속법안이라고 규정하며 그 문제점으로 다섯 가지를 지적했다. 첫째, 법적용 혼란이다. 사고 발생 시 산업/중대재해 예방, 안전/보건조치 의무를 부과하는 산안법과 중대재해처벌법 중 어느 법에 근거해 처벌을 판단해야 하는지가 불분명하다. 두번째, 책임범위의 과도한 확장을 지적했다. 사고 발생시 담당자에게 처벌을 묻는 산안법과 달리 중대재해처벌법은 사업주나 경영책임자에게 책임을 묻는다. 담당자에게는 관리하는 과정에 따라야 할 조치규정이 주어지는데 사업주나 경영책임자에겐 사고 예방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명백한 규정이 주어지지 않는다는 점에서 죄형법정주의의 파생원칙인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된다. 셋째, 중복처벌 문제이다. 중대재해 발생하여 처벌시 사업주나 경영책임자는 형사처벌을 받고, 징벌적 손해배상도 해야하고 법인은 벌금까지 부과해야 한다. 이는 한 사고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