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03 (목)

  • 흐림동두천 11.0℃
  • 흐림강릉 15.4℃
  • 흐림서울 12.6℃
  • 흐림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15.5℃
  • 구름조금울산 16.6℃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9.2℃
  • 구름많음고창 15.3℃
  • 맑음제주 19.1℃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0.1℃
  • 구름많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8.2℃
  • 구름많음경주시 17.3℃
  • 구름조금거제 18.3℃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교육부 장관이 없으니, 한국사 집필 엉망진창...교육부 고위직들은 모두 수수방관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남침 사실도 왜곡...

‘6·25 남침’ ‘자유민주주의’ 등 표현이 빠진 2022 개정 한국사 교육과정 시안이 공개되자 “교육부가 책임지고 문제가 되는 부분을 수정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교육부는 논란이 커지자 31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 ‘6·25 남침’은 헌법정신과 역사적 사실에 부합하는 기본 상식”이라며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역사 교육과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교육과정 시안에 대해 국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전날 개통한 ‘국민참여소통채널’ 홈페이지에 이날 오후 10시30분까지 고교 한국사 관련 18개의 의견이 달렸다. 대부분 “원래대로 ‘자유민주주의’와 ‘남침으로 시작된 6·25전쟁’으로 바로잡아달라”는 의견이었다.

 

국사편찬위원 등을 지내며 역사 교과서 좌편향 문제를 연구해 온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은 “한국사는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한 과목이고 교과서에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이 드러나야 하는데, 시안대로면 이런 식의 개편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신유아 인천대 역사교육과 교수는 “일부 역사교육학 연구진이 객관적 평가가 끝나지 않은 현대사 교육 내용을 독점하는 건 문제”라며 “시간을 들여라도 한국사 교과서의 근현대사는 무엇을 넣을지 기본 틀부터 다시 짜야 한다”고 했다.

 

교육부는 이날 기자 브리핑을 열고 “현재 공개된 안은 정책 연구 초안으로, 확정된 것이 아니며 향후 국민 목소리를 수렴하고 개선·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교육부는 13일까지 홈페이지에서 국민 의견을 받은 뒤, 16일 전문가 간담회, 9~10월 중 공청회를 거쳐 국가교육위원회의 심의·의결을 통해 예정대로 연말에 교육과정을 고시할 계획이다.


참교육

더보기
서울시학교급식 친환경농산물 전처리시설 ... 위생기준 미달 상태 10여년간 방치 드러나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이종태 의원(국민의힘, 강동2)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시학교급식에서 70%를 차지하는 친환경농산물 대부분이 위생기준이 불명확한 일반시설에서 전처리되고 있다"며, "서울시교육감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즉각 개선책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종태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친환경농산물이 가격이 비싸고 인증제도의 신뢰성에 문제가 제기되기도 하였으나 산지계약재배를 통해 농민들을 보호한다는 취지를 살려 학교급식 식재료의 70%를 친환경농산물을 사용하도록 서울시교육청이 지침으로 권장하고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벌레가 생기거나 품위에 손상이 오는 등 친환경농산물일수록 위생적인 전처리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1년 3월부터 서울시 학교에 전처리된 상태로 납품된 친환경농산물 4,639톤 중 HACCP 인증시설을 사용한 비율은 17%(768톤)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학교급식법에 의하면 식재료의 전처리는 학교 내 위생적인 조리시설을 이용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당일납품 당일조리 원칙을 견지하는 서울시 학교급식의 경우 대부분의 식재료는 외부업체에서 전처리된 상태로 납품 받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서울시교육청은 학교급식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