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06 (화)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3.1℃
  • 맑음서울 21.2℃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23.6℃
  • 맑음울산 22.5℃
  • 맑음광주 20.6℃
  • 맑음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18.9℃
  • 맑음제주 22.5℃
  • 맑음강화 20.0℃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8.5℃
  • 맑음강진군 21.0℃
  • 맑음경주시 20.5℃
  • 맑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경기도 학생인권조례

[시행 2010.10. 5] [ 제4085호, 2010.10. 5, 제정]

<화면 캡처>

 

김상곤 전교육감이 국내 최초로 제정한 경기도 학생인권조례입니다.

아래 첨부문서 등록란에 「학생인권조례 전문」과 「동 시행규칙」이 저장되어 있으니, 교육목적으로 누구나 다운로드하여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참교육

더보기
교육부 장관이 없으니, 한국사 집필 엉망진창...교육부 고위직들은 모두 수수방관
‘6·25 남침’ ‘자유민주주의’ 등 표현이 빠진 2022 개정 한국사 교육과정 시안이 공개되자 “교육부가 책임지고 문제가 되는 부분을 수정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교육부는 논란이 커지자 31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 ‘6·25 남침’은 헌법정신과 역사적 사실에 부합하는 기본 상식”이라며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역사 교육과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교육과정 시안에 대해 국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전날 개통한 ‘국민참여소통채널’ 홈페이지에 이날 오후 10시30분까지 고교 한국사 관련 18개의 의견이 달렸다. 대부분 “원래대로 ‘자유민주주의’와 ‘남침으로 시작된 6·25전쟁’으로 바로잡아달라”는 의견이었다. 국사편찬위원 등을 지내며 역사 교과서 좌편향 문제를 연구해 온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은 “한국사는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한 과목이고 교과서에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이 드러나야 하는데, 시안대로면 이런 식의 개편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신유아 인천대 역사교육과 교수는 “일부 역사교육학 연구진이 객관적 평가가 끝나지 않은 현대사 교육 내용을 독점하는 건 문제”라며 “시간을 들여라도 한국사 교과서의 근현대사는 무엇을 넣을지 기본

참 아카데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