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9 (토)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8.7℃
  • 구름많음대전 -6.7℃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1.8℃
  • 맑음고창 -3.9℃
  • 제주 2.0℃
  • 맑음강화 -8.3℃
  • 구름많음보은 -8.0℃
  • 구름많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자유언론국민연합 창립 및 기념 세마나

현 방송 및 신문 등이 언론의 감시기능을 포기하고 ‘정부의 홍위병'이라는 주장도 있어.

URL복사

 

18일 10시부터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자유언론국민연합(자언련) 창립식 및 기념 세마나가 개최되었다. 이날 창립식에서 자언련은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된다고 하였으며, 김광찬, 김주성, 김태훈 변호사, 이준영 등 4명이 공동대표로 선임되었다.

 

2부 세미나에서 이상로 위원(현 방송통신심위위원회 위원, MBC 국장)한반도에 존재하는 3개의 민족국가와 좌파언론의 위선에 대한 주제발표에서, “첫 번째 민족은 191931일 이후 민족으로 좌우를 통합하는 민족주의자들이 주장하는 민족이며, 두 번째 민족은 1948815일 대한민국 건국과 동시에 주장하는 38선 이남의 자유민주체제의 민족이고, 마지막 민족은 북한이 주장하는 우리민족끼리라는 개념으로 북한의 인민들을 말하는 민족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우리나라 대부분을 차지하는 언론은 첫 번째 민족과 두 번째 민족을 주장하면서 우리나라 언론 환경을 지배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현재 방송 및 신문 등은 현 정부의 홍위병으로 자처하면서 제4의 부서인 감시기능을 상실하는 왜곡된 언론 환경을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두 번째 발제자로 나온 최영재 대표(더 자유일보, 전 동아일보 청와대 출입기자)“2016년 말부터 대한민국 언론은 좌 클릭이 되었고 JTBC 최순실 테블렛 PC이후 전통적 우파언론인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까지 모두 이전과 다른 기사로 변했다고 주장하면서 그 이유를 윤창중 사건, 대중의 흥미 위주의 보도, 언론 철학과 사상의 부재 등을 지적했다.

 

특히 현재 언론이 공정성을 잃어버린 근거를 언론사 사주와 데스크(게이트 키퍼)의 편집권 개입과 민주노총의 전국언론노동조합이 방송과 신문사를 장악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민주언론시민연합1980년대 대학신문사 출신으로 구성 되어, 현재 언론의 데스크를 장악하고 있고 또한 언론학 학자들로 구성되었으며, 현재 언론계와 정치계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복잡성교육학회 학술대회 ... "새로운 인식론적 접근으로 미래교육의 패러다임이 바뀐다"
복잡성교육학회(회장 심임섭)가 12월 19일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회관에서 '복잡성 교육, 미래를 열다'(부제: 창발적 학습 탐색)라는 주제로 창립 기념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심임섭 학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인류 역사에서 오랜 시간 시행 착오를 통해 인간의 인식 및 학습의 기제가 밝혀지고 있는데, 결국 그것은 복잡계인 이 세상과 함께 작동하고 적응하면서 만들어내는 간객관적인 인식이며 학습이다."라며 "4차산업혁명과 함께 포스트 휴먼의 시대 새로운 인식론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 18세기 백과사전파 이후 인간 이성에 대한 과도한 신뢰와 믿음으로 인류를 불행으로 몰아넣었으나 이제는 겸손함과 무한한 번창 가능성에 대한 믿음 하에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인식론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동국대학교 교육학과 고진호 교수는 영상 축사를 통해 "복잡성교육은 전문적인 학자들과 일선에 있는 교사들에게 굉장히 어려운 주제로 인식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장 교사들을 중심으로 어려운 주제를 놓고 학술대회를 개최한다는 것은 의미가 적지 않다. 코로나 사태 하에서 생각지도 못했던 중요한 변수들이 우리의 미래를 그야말로 복잡한 세계로 이끌어가고 있다. 학교수업이 선형적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