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9.6℃
  • 구름많음울산 9.4℃
  • 맑음광주 10.2℃
  • 구름많음부산 9.9℃
  • 맑음고창 10.4℃
  • 구름많음제주 11.2℃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9.0℃
  • 구름조금강진군 10.1℃
  • 구름많음경주시 9.3℃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참교육

여가부 돌봄서비스, "대부분의 맞벌이 여성에게 역차별 정책"

여성가족부는 돌봄서비스를 교육부와 동일하게 "무상"으로 해야 진정한 평등정책이라는 주장...

URL복사

"2021년도 『돌봄서비스 정책』이 맞벌이 여성 계층간 차별정책이라는 주장도 있어..."

 

지난 121일 여성가족부(정영애장관)2021년도 돌봄서비스 지원대상을 만 12세 이하 아동에 시간 단위 돌봄을 제공하는 시간제와 만 36개월 이하 영아를 종일 돌보는 영아종일제로 구분하고 있으며, 취업, 한부모, 맞벌이 가정, 장애인가정 그리고 다자녀 가정(3인 이상)이라고 발표했다.

 

지원내용은 시간제 돌봄 서비스와 종일제로 운영하며, 기본형은 아이돌보미가 집으로 찾아가 임시보육, 놀이 활동, 준비된 식사 및 간식 챙겨주기, 하원 동행 등 서비스 제공이며, 그 기준은 중위소득 150% 이하 가정의 소득 수준에 따라 차등 지원하고, 840시간 이하/1회 최소 2시간 이상 사용 원칙으로 하고 있다.

 

2020년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맞벌이 부부의 평균소득은 7,360만원, 중위소득은 6,082만원이었다. 또한 맞벌이 부부는 소득세는 물론 건강보험료까지 2중으로 부담하고 있어 맞벌이부부에 대한 세금감면정책과 사회진출여성에 대한 역차별이라는 사회적 이슈가 부각되어 있다.

 

특히, 여성의 사회진출을 적극 장려하고 양성평등을 주장하는 여성가족부에서 외벌이 부부는 수많은 특혜를 주면서, 맞벌이 부부에게는 불이익을 주는 등 정책은 불공정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여성가족부 지침에 의하면, 기본형(A: 시간당 10,040)일 경우 중위소득의 ▲75%이하(4,561만원)는 정부지원이 8,534원 본인부담이 1,506, ▲76%~120%(4,561만원~7,300만원)이하는 정부지원 6,024, 본인부담 8,032, ▲121~150%(7,298~9,124만원)는 정부지원이 1,505, 본인부담이 8,834, ▲150% 초과(9,124만원)는 정부지원금은 전혀 없고 본인이 100% 다 내야한다.

 

돌봄서비스 계층인 만12세 이하 계층은 '어린이집~초등학교 6학년'에 해당되며, 교육부는 맞벌이 여성 가정에 대해 소득과 관계없이 유치원, 초등학생의 수업료, 급식비, 교과서 비용까지 100% 무상으로 지급하고 있으나, 여성의 사회진출을 강력하게 추진하는 여성가족부만 차등지급하고 있다.

 

본지 조사에 의하면, 돌봄서비스를 받는 영·유아 및 초등학생은 전체의 3% 미만으로 분석되었으며, 이번에 다시 발표한 돌봄서비스 10,000명 확대 실시는 전체 대상의 0.1%미만으로 분석되고 있다.

 

여성가족부의 2021년도 돌봄서비스 정책에 대해 김정욱대표(기회평등학부모연대)여성가족부의 이번 정책발표는 국민을 호도하는 생색내기 발표에 불과하며, 맞벌이 여성에 대한 심각한 차별적인 정책이다고 지적하면서, “여성가족부가 진정성 있는 평등주의적 돌봄서비스를 국민에게 실시하려 한다면, 교육부·교육청의 유치원, 초등학생 '무상지원' 정책과 동일하게 맞벌이 여성가정 전체에게 비차별적인 평등정책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반가정의 돌봄서비스 지원내용>

 

유형

소득 기준

(중위

소득)

기본형(시간당 10,040)

종합형(시간당 13,050)

A

B

A

B

정부지원

본인부담

정부지원

본인부담

정부지원

본인부담

정부지원

본인부담

가형

75% 이하

8,534

1,506

7,530

2,510

8,534

4,516

7,530

5,520

나형

120%이하

6,024

4,016

2,008

8,032

6,024

7,026

2,008

11,042

다형

150%이하

1,506

8,534

1,506

8,534

1,506

11,544

1,506

11,544

라형

150%초과

-

10,040

-

10,040

-

13,050

-

13,050

 

 

 <영아종일제 돌봄서비스>

 

유형

소득 기준(기준 중위소득)

영아종일제서비스(시간당 10,040)

정부지원

본인부담

가형

75%이하(~4,562만원)

8,534(85%)

1,506(15%)

나형

120%이하(~7,300만원)

6,024(60%)

4,016(40%)

다형

150%이하(~9,124만원)

1,506(15%)

8,534(85%)

라형

150%초과(9,124만원 초과)

-

10,040(100%)

 

#여성가족부 #정영애장관 #돌봄서비스 #교육부 #맞벌이여성 #맞벌이부부 #김정욱 #기회평등학부모연대 #영아종일제 #불동정


참교육

더보기
국민희망연대, "조희연 교육감은 학생인권종합계획'을 철폐하라"고 주장
3월 6일(화) 오전 11시 서울시교육청에서 '국민희망교육연대'(이하 희망연대)은 학교와 교실 그리고 학생들을 분열과 파괴로 몰아넣는 ‘서울시학생인권종합계획’ 시행을 당장 중지하고 즉각 개정하라는 취지의 집회가 열렸다. 국민희망연대는 학부모 단체는 물론 인권단체, 여성인권단체, 역사교육단체, 민주시민단체, 인권변호사단체 등 29개 시민단체가 연대한 단체다 조희연 교육감은 말로는 소통한다하면서, 그동안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학부모들을 위시한 수많은 서울시민들의 10여 차례에 걸친 집회 및 무수한 1인 시위들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는 불통의 교육행정을 펼치고 있어 논란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이에 분노한 학부모 및 민주시민인권단체들은 '서울교육은 죽었다'는 의미로, 29개 단체명의의 근조화환을 서울시 교육청에 진열하면서 퍼포먼스와 함께 밤샘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희망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조희연교육감이 학부모들의 민원을 무시함은 물론 올바른 공청회도 개최하지 않고, 반민주 전체주의적 독재 방식으로 ‘서울시학생인권종합계획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희망연대는 미성년자인 학생에게 헌법에서 규정한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는 이념교육을 강요하고 있다고

참 아카데미

더보기
바른사회, "중대재해처벌법은 허술한 졸속법안이다"
1월 20일(수) 저녁 9시에 '바른사회 Meet 콘서트' 서른다섯 번째 시간으로 <중대재해처벌법의 문제와 해법>를 주제로 비대면 세미나가 개최했다. 전삼현 (숭실대 법학과) 교수는 발제문 '중대재해처벌법의 문제와 해법'에서 지난해 12월 8일 국회를 통과한 중대재해처벌법이 허술한 졸속법안이라고 규정하며 그 문제점으로 다섯 가지를 지적했다. 첫째, 법적용 혼란이다. 사고 발생 시 산업/중대재해 예방, 안전/보건조치 의무를 부과하는 산안법과 중대재해처벌법 중 어느 법에 근거해 처벌을 판단해야 하는지가 불분명하다. 두번째, 책임범위의 과도한 확장을 지적했다. 사고 발생시 담당자에게 처벌을 묻는 산안법과 달리 중대재해처벌법은 사업주나 경영책임자에게 책임을 묻는다. 담당자에게는 관리하는 과정에 따라야 할 조치규정이 주어지는데 사업주나 경영책임자에겐 사고 예방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명백한 규정이 주어지지 않는다는 점에서 죄형법정주의의 파생원칙인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된다. 셋째, 중복처벌 문제이다. 중대재해 발생하여 처벌시 사업주나 경영책임자는 형사처벌을 받고, 징벌적 손해배상도 해야하고 법인은 벌금까지 부과해야 한다. 이는 한 사고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