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20.7℃
  • 맑음서울 27.8℃
  • 구름조금대전 22.8℃
  • 흐림대구 22.3℃
  • 흐림울산 18.7℃
  • 구름조금광주 27.6℃
  • 흐림부산 19.8℃
  • 맑음고창 25.7℃
  • 흐림제주 24.4℃
  • 구름많음강화 27.1℃
  • 흐림보은 19.2℃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7.8℃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서울 영훈고 학생, "인문학 강좌에서 정치내용 강의를 지속하고 있다"고 고발

청와대는 청원자 동의없이(?) 마음대로 청원내용 일부 삭제...

URL복사

서울 강북 영훈고 학생이 전교생 대상의 인문학 강좌가 대한민국을 폄하하는 정치적 내용을 강의한다고 청와대에 청원했다. 현재까지 동의한 인원은 6,576명이며, 청와대는 청원내용 일부를 삭제하여 게시하였다고 한다.

 

삭제한 내용은 '한겨레신문' 구본권(이름 삭제) 기자 2번 특강, 전 민노총 지도위원/노동위원장/노동시인/전문시위꾼 박래군(이름 삭제) 특강, 극좌 사상연구단체 '수유 너머' '마르크스의 자본론' 고병권 특강(삭제), 어썸스쿨 김영광(삭제)이었으며, 아래는 청와대가 삭제한 청원내용을 제외한 全文이다.

 

<서울 **구의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입니다.>

 

저희 학교는 ‘인문학특강’이라는 프로그램을 학기당 1~2번 정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약 300명이 모이는 소강당에서, 또는 소강당과 교실을 TV로 연결하여 전교생에게 방송으로 교육을 합니다.

 

문제는 이 ‘인문학 특강’에 정치적으로 편향된 강사들이 출연하여 정치 편향적 발언을 하는 일이 지속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2019년에는 대표적인 좌편향 언론인 ‘한겨레신문’ *** 기자가 2번이나 특강을 했고, 2020년에는 전 민주노총 지도위원 겸 6.15공동선언 남측지부 노동위원장이며 자칭 노동시인인 전문시위꾼 ***씨, 좌파 사상 연구단체인 ‘수유 너머’에서 강의하고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설파하고 다니는 ***씨를 강사로 모셔와 학생들에게 강의를 듣게 했습니다.

 

2021년 6월 11일에는 ***이라는 어썸 스쿨의 강사를 불러서 강의를 했는데 진로에 대해 얘기하다가 갑자기 “사회적으로 성공했지만 결국은 실패한 사람이 있어요. 누굴까요?”라고 묻더니, 스스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죠.”라고 하면서 슬라이드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리와 구속에 관련된 사진이 포함된 기사를 수십장 보여주었습니다.

 

외국 기업가들의 장례는 국민의 존경 속에 치러지는데 비해 우리나라 기업가들의 죽음은 존경받지 못한다면서 삼성 이건희 회장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저희 학교의 ‘인문학특강’은 우리에게 좌파적인 정치적 입장과 논리를 강제적으로 주입시키려 하는 술수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정치적으로 무엇이 옳고 그른지 잘 알지 못하는 학생이지만 그것만은 느끼고 있습니다.

 

‘인문학 특강’의 목적이 우리를 좌파의 전사로 키우는 것입니까? 어른들의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노리개로 쓰려는 것입니까?

 

우리 학생들은 바보가 아닙니다. 공부 못해도 돈이 없어도 알 건 알고 느낄 건 느낍니다.

 

이 청원을 보시는 **고 학생 여러분! 그리고 국민 여러분! 동의해 주시고 **고 좌편향 교육 프로그램 ‘인문학 특강’의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십시오. 학교에서는 특강 녹화 동영상을 모두 공개하고, 학생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기를 바랍니다!!!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습니다]

 

국민청원 #영훈고 #인문학특강 #좌파적인 #좌파의_전사 #정치적_목적 #구본권 #박래군 #고병권 #김영광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왜 논란인가???
자유기업원 컨슈머워치(공동대표 양준모 교수)는 13일 여의도 산림비전센터 7층 열림홀에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왜 논란인가" 라는 주제로 긴급 좌담회를 개최하였다. 곽은경 사무총장의 사회로 열린 이날 좌담회에 토론자로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박소영 대표, 기회평등학부모연대 김정욱 대표, 중앙대학교 교육학과 김성호 교수가 차례로 나섰다. 박소영 대표는 학부모들의 제보를 토대로 학부모 입장을 중심으로 그동안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한 입장에 대비하여 조목조목 비판을 이어갔다. 박대표는 "막대한 혈세를 투입한 정책임에도 정부가 일방적인 추진으로 학부모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고 포문을 열고, "졸속추진으로 학부모들과의 소통이 부재하여 혁신학교 추진으로 오해를 받는 등 불필요한 반발을 사고 있다"고 비판하였다. 박 대표는 사업추진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발생할 전학이나 모뮬러 교실 이용 등...... 가장 피해를 입을 학생들의 안전 대책은 뒷전이라고 지적하고, 학교건물 안전진단 C등급 이상인 건물까지도 40년 이상된 건물이라면 무조건 포함시키는예산낭비를 꼬집었다. 박 대표는 공사기간 동안 학생들이 사용하게 될 모듈러 교실에 대해서도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상 많은 문제점이 있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