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0 (월)

  • 흐림동두천 20.2℃
  • 맑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2.2℃
  • 흐림대전 22.5℃
  • 구름조금대구 25.4℃
  • 맑음울산 21.8℃
  • 맑음광주 22.5℃
  • 맑음부산 22.3℃
  • 맑음고창 20.4℃
  • 구름많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9.5℃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조금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바른도서관

새해에는

URL복사

시인 박재형

 

묵은 해는 언제나 추웠다.
새해는 꿈을 갖고 더 참으며,
그런대로 따스하게 맞고싶다.
아니 내가 새로워져 새해를 맞고 싶다.

 

새해 아침에 데운 술 한잔, 
소고기 뭇국 한그릇에 한 살 더한 만큼 
험한 세월을 착하고, 슬기로움에 빛나는 
태양의 아침 햇살이 내 눈빛 속에 열렸다.

 

내일은 기쁨과 슬픔이 같이하지만, 
그건 생활의 일상일 뿐,
미움, 시기, 욕심, 절망, 분노같은
생각해야 할 것이 많다. 
우리는 생명을 하찮게 보고 슬픔을 잊는 
마음살에 돋아난 욕심의 잔은 비워내야한다.

 

눈 같이 맑은 생각과 의지는 햇살받아 번쩍이고 
가슴엔 사랑과 열정의 뜨거운 피가 샘솟는 꿈을 꾼다. 
이 소박한 믿음을 하늘에 기도하는 목적이다.

 

이제 내가 맞는 새해 첫날이 주는 선물로 
새봄의 기쁨을 위해 내 손으로 꽃씨를 가꾸어 
뜨락에 쏟아지는 눈부신 햇살로 꽃피우리라
새해에는 이렇게 살고싶다.



참 아카데미

더보기
조영달교수, "외고와 자사고 존립은 교육의 다양성을 위해 꼭 필요하다"
조영달 서울대 사회교육과 교수(전 사범대학장) 10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교육체제 혁신과 인재혁명'이라는 주제 하에 "교육문제를 해결하려면 대혁신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의 대대적인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혁신 방향으로 조 교수는 “서울과 수도권의 2-30여개 대학, 지방의 10여개 거점 국립대학의 학부를 일부(이공계 중심으로 대학원 진학을 위한 정원, 2-30%)만 남기고 폐지한다. 학부 정원이 대폭 축소된 대학은 대학원의 정원을 크게 늘여 “대학원 중심 대학화하면서 현재의 지능정보사회에서 전문지식사회 거점 역할을 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교수는 “대학원 중심대학으로 전환하는 대학들은 학위와 자격증을 중심으로 줄어든 학부 정원만큼 제3세대인 신중년, 50-69세, 인구의 30%와 산업계를 우선으로 하고 일반 시민을 포함하여 전체 시민에게 개방하여 지능정보사회의 국민 학습역량 강화에 기여하는 평생교육 체계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조 교수는 대학교육의 혁신방향에 이어 초중등 교육에 대해서는 4가지 개혁안을 제시했으며, 그 내용은 아래와 같다. 첫째, 대학진학과 직업교육을 병행하는 개별 맞춤형 진로교육을 중점으로 하는 미래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