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30.5℃
  • 흐림강릉 27.4℃
  • 구름많음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31.8℃
  • 흐림대구 30.3℃
  • 흐림울산 28.3℃
  • 흐림광주 29.1℃
  • 흐림부산 29.6℃
  • 흐림고창 29.9℃
  • 구름많음제주 29.7℃
  • 구름많음강화 31.0℃
  • 구름많음보은 29.1℃
  • 구름많음금산 30.3℃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30.9℃
  • 흐림거제 28.9℃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조영달 후보, 조전혁 후보와 단일화에 힘실어 ... "이주호 위원은 단일화 요구할 자격 없다"

서울교육리디자인본부에서 서울시교육감 후보로 추대된 조영달 서울대교수는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교추협 단일후보가 된 조전혁 전 국회의원과 단일화 의중을 밝히며, 뒤늦게 교육감 출마를 선언한 이주호 교추협 기획위원을 향해 "심판이 선수로 뛰겠다는 건 반칙"이라며 "퇴장하라"고 요구하였다.

 

조 교수는 기자회견에서 "단일화 기구인 교추협 결성의 핵심멤버로서 반쪽 단일화에 책임을 져야할 사람이 후보 단일화의 멘토 역할을 내팽개치고 '단일화를 위해 직접 출마한다'고 말하는 것은 꿰변"이라며 "교추협의 파행에 대해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이주호 후보를 향해 포문을 열었다.

 

 

조 교수는 자신을 '서리본 서울교육감 단일 예비후보'로 소개하고 "현재 단일화는 서울교육리디자인본부 추대 후보인 저 조영달과 교추협의 반쪽 후보인 조전혁의 경쟁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었다"며, 이주호 위원의 갑작스런 출마로 인하여 오히려 "단일화에 혼란을 야기했다"며, "단일화를 목표'로 출마한다니 저의가 무엇이냐?"고 반문하였다.

조 교수는 지난 12월 13일 교추협 결성과정에서 이주호 교추협 기획위원과 나눈 대화를 공개하기도 하였다. 당시 이주호 위원이 "수도권 교육감 후보 단일화추진 협의회(이하 교추협)를 꾸려 서울교육감 중도보수후보를 단일화할 것", "나는 절대 출마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조 교수는 "한 푼 어치의 논리도 윤리도 없는 이주호 전 교추협 원로회의 기획위원을 보면서 과연 그가 공인의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강력히 비판하였다.

조 교수는 "이주호 후보의 단일화 요구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것인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이주호 위원은 단일화를 요구할 자격이 없다"라고 답변함으로써 조전혁 후보와의 단일화에 의중을 두고 있음을 내비쳤다.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