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3.6℃
  • 구름많음서울 24.6℃
  • 흐림대전 22.9℃
  • 구름조금대구 23.8℃
  • 흐림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6.0℃
  • 흐림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4.5℃
  • 구름많음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3.2℃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서울시교육청, "학생의 교육효과에 대한 조사없이 전자출판 구입에 524억 혈세 낭비"

전자칠판은 10명 이내의 회의에 적합한 기기로 30명 내외의 학교에는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서울시교육청(조희연 교육감)은 작년 287억원을 투입해 모든 중1 교실에 전자칠판을 설치했고, 올해는 중2 및 고1 학급에 대당 1000만원짜리 전자칠판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024년까지 총 2324억원을 들여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모든 교실에 전자칠판을 놓는다는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은 '미래 교육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전자칠판이 필요하다'고 했지만, 국내에서 전자칠판을 가장 먼저 도입한 광고업계나 민간기업에서는 서울시교육청이 왜 학교에 이 기기를 도입하는지 모르겠다는 것이 일반적인 의견이다.

 

현재 각 교실에 기 설치되어 있는 칠판과 빔 프로젝트, 그리고 대형 디지털 TV로도 충분하게 학생을 가르칠 수 있다는 것이 학교 교사들의 지적이다. 시청각 전자 기기가 낡아서 바꿔야 하는 교실이 있다면, 신청을 받아 기존의 기기와 전자칠판 중 선택해서 지원해주면 되는 데, 정확한 수요 조사 없이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다 보니 예산 낭비를 불러온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이다.

 

현재 서울시교육청에서 설치하려는 전자칠판은 기업에서 10~15명이 참석하는 소규모 회의에 주로 사용하고 있으며, 30명 내외의 학생이 있는 교실에서는 전혀 맞지 않은 기기이며, 뒤에 앉아있는 학생들에게는 교육내용을 제대로 볼수 없는 한계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 관련 분야 전문가들의 지배적인 의견이다.  

 

지난해 중1 교실에 전자칠판을 설치하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서울지부는 성명을 내고 “멀쩡한 칠판과 멀티미디어 기기가 있는 교실에다 국민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며 “지자체가 예산을 소진하려고 연말에 멀쩡한 보도블록을 교체하는 것과 같은 일이 학교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전자칠판 사업 확대 계획을 밝히면서 중학교 390곳의 교사·교장 등 1604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 설문조사한 결과 83%가 ‘전자칠판이 학생 교육력 제고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고 전자칠판의 효용성을 주장하지만, 실지로 교육의 대상인 학생들을 상대로 전자칠판에 대한 교육 만족도 및 학습효과에 대한 조사가 빠진 비타당성의 조사결과를 가지고 시민의 혈세를 낭비한다는 지적이다.

 

서울시 한 교사는 전자칠판이 교육효과가 그렇게 좋다면, 중3 학년과 고2학년, 고3학년은 올해 대상에서 왜 제외하는지 모르겠다고 하면서, 고교 진학과 대입 진학을 위해 학습효과가 가장 필요한 중3과 고3 학급에 먼저 도입하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 아니겠냐고  이번 전자칠판 지원계획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예전, 서울시교육청에서 학교에 납품한 무자격 구매 대행업체에게 폭리를 제공한 사례가 되풀이 될 우려와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 #전자칠판 #소규모회의용 #혈세낭비 #

 

 


참교육

더보기
서울시 교육청, "학부모의 존재를 전혀 인정하지 않아..."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민주시민생활교육과는 8월 26일 관내 초·중·고교와 특수학교 등에 ‘2022년 성 평등주간 행사 안내 및 참여 협조’ 공문에서 각 학교별로 ‘성 평등’ 교육 운영 현황을 조사에서 학부모 존재 자체를 개 무시하는 지침서를 내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교육청은 교사들에게 ‘학부모(學父母)’ 대신 성별 구별이 없는 ‘보호자’ 또는 ‘양육자’라는 표현을 쓸 것을 가이드라인으로 강제 의무화했다. 그러나 현재 대한민국 교육의 모든 정책에 ‘교사’, ‘교원’, ‘학교’, ‘학부모’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지만, 서울시 교육청이 주장하는 ‘성별 없는 보호자’, ‘성별 없는 양육자’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사례는 어느 법률에서도 찾아 볼 수 없다. 즉, 현재 유치원, 초·중·고 학교의 학생을 보호하고 양육하고 있는 학부모를 어느 법률에도 없는 용어로 완전히 개 무시하고 있다는 주장이 지배적이다. 1948년 건국 이후 ‘학부모’란 민법 상 학생을 책임지는 아버지(부) 어머니(모)는 물론 성인이 된 형제자매, 할아버지 및 할머니 등을 통칭하는 말이다. 담당 공무원의 적시한 ‘성별 없는 보호자’, ‘성별 없는 양육자’는 이러한 교육계의 관습을 전혀 모르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