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3.6℃
  • 구름조금서울 -4.7℃
  • 맑음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1.8℃
  • 흐림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3.5℃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4.7℃
  • 맑음보은 -1.5℃
  • 구름조금금산 -1.5℃
  • 흐림강진군 1.4℃
  • 구름많음경주시 0.4℃
  • 구름많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개정 교육과정 시안, "한국사를 친북 좌파 집단의 운동사로 전락시켜..."

역사 교육과정 시안 즉각 폐기하고 집필진 전원 교체해야

 

정경희 국회의원(국민의힘)이 주최한 토론회가 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文정부 교과서 알박기 대처방안은?’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2022 개정 교육과정 시안’ 에 대해역사·도덕·윤리·보건 등 각 분야를 대표한 전문 교수들이 토론에 참석했다.

 

정경희 의원은 인사말에서 “한국 근대역사 교과서는 6.25 전쟁이 남침이라는 사실을 제대로 서술하지 않는가 하면 남북 분단의 책임을 소련과 김일성이 아닌 미국과 이승만 대통령에게 뒤집어 씌우고, 북한의 무수한 도발은 빼버리고 서술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文정부 시기 교과서 내용 일부가 수정되었는데, 그중 가장 문제되는 핵심은 ‘대한민국 수립’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바꾸고 ‘북한 정권 수립’을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수립’으로 바꾼 것으로 대한민국을 국가에서 정부로 격화시키고, 반대로 북한은 정권에서 국가로 격상시킨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오늘 토론회가 도저히 용인할 수 없고, 용인해서도 안 되는 교육의 문제를 바로잡고자 긴급하게 열렸다”고 전했다.

 

홍후조 고려대 교육학과 교수는 내년부터 검정(檢定) 교과서로 바뀌어 적용되는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들에 대해 다양성을 내세우지만 사실상 국민을 ‘갈라치기’하는 교과서라고 지적했다. 홍 교수는 “이런 교과서로 아이들에게 역사를 가르치는 것은 마약과 독극물을 먹이는 것과 같기 때문에 가처분 신청을 통해 전부 회수해야 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홍교수는 “‘자유’는 법철학적 개념으로 ‘가장 소중한 것을 스스로 할 수 있는 여지’이지만, 문재인 정권의 검정 교과서들은 자유를 ‘방종’이라고 가르친다”며 “헌법에 어긋나는 이러한 교과서들이 어떻게 검정기준을 통과했는지 모르겠다. 이런 교과서로 아이들에게 역사를 가르치는 것은 마약, 독극물을 먹이는 것과 같으므로 모두 가처분 신청해서 수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병헌 국가교과서연구소 소장은 “2022년 개정 교과서는 서로 다른 역사를 가르치는 것으로 국론분열과 갈등의 씨앗을 뿌리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제로 만든 것은 문재인 정권의 전형적인 알박기이므로 022년 교육과정을 폐기하고 검정제에 대해 근본적인 검토를 해야 한다”고 했다.

 

박명수 교수(서울신학대 명예교수)는 “3.1운동은 다양한 민족운동 중 하나로 표현해  『3.1운동 =사회주의적 독립운동』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한국사를 전체 국민의 입장에서 보는 것이 아니라 민중의 입장을 강조하여 한국사를 특정 집단(좌파 시민단체)의 운동사로 전락시켜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 근현대사는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확립하여 국민통합을 이뤄야 할 책무를 가지고 있으며, 6.25를 어떻게 극복했고, 현재의 경제대국인 대한민국을 만든 산업화가 키워드가 되어서 대한민국의 교육 과정에 담겨져야 한다.”고 올바른 교과서 집필방향을 제시했다.

 

#마약 #독극물 #3.1운동  #문정부 #알박기 #김일성 #이승만 #북한 #6.25 #3.1운동


참교육

더보기
MBC노조, "언론인의 자세 먼저 회복하고 언론탄압 운운하라"
대통령실의 MBC 취재진 전용기 탑승 불허에 대해 언론노조가 살벌한 성명을 발표했다. “언론탄압이자 폭력이며, 언론자유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라는 것이다. 불과 얼마 전 문재인 정부가 방송 재허가를 무기로 종합편성채널들의 입을 틀어막았을 때 언론노조는 입도 뻥끗하지 않았다. 전용기에 못 타는 것은 큰 문제이고 방송사 허가 취소는 사소한 문제라 그리하였는가. 아니면 우리 편 언론탄압은 ‘좋은 탄압’이라 괜찮다는 뜻인가. 언론단체의 성명조차 편파적이면서 ‘언론자유’를 요구하는 게 참으로 낯부끄럽다. 언론노조는 “대통령실이 권력비판을 이유로 전용기 탑승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아니다. 최근의 MBC 보도는 권력비판이 아니라 왜곡과 선동에 가까웠다. MBC 기자는 순방취재단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사석 발언을 타사 기자들에게 알렸다. 대통령실의 보도 자제 요청은 앞장서 거부했다. 방송할 때는 대통령이 하지도 않은 말까지 자막에 넣어 방송했다. MBC 특파원은 한국 대통령이 미국 의원들에게 ‘fucker’라는 아주 심한 욕을 했다고 백악관과 국무성에 알렸다. 언론노조는 이게 ‘권력비판’으로 보이는가. MBC는 정말 권력을 비판해야 할 때는 침묵했다. 손혜원 의원 투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