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기회평등학부모연대 교육부 비난 성명서 ... "알맹이 없는 민주시민교육과 명칭변경으로 윤석열 정부 호도하지 말라!!!"

기회평등학부모연대(상임대표 김정욱)는 교육부의 '민주시민교육과' 명칭변경 직제개편안에 대하여 "좌파 나팔수들과 짜고치며 윤석열 정부를 호도하지 말라"는 제목의 비판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기평연대는 교육부의 명칭변경 개편안은 알맹이 없는 쇼에 불과함에도 '문재인 정부 지우기에 나섰다"는 등 윤석열 정부를 기만하려는 의도가 보인다며 강력히 규탄하였다.

기평연대는 국가교육위원회 출범과 함께 업무기능이 축소됨에도 불구하고 교육부가 학교혁신지원실의 방만한 조직을 축소개편할 의지는 보이지 않은 채 '민주시민교육과' 명칭변경을 내세워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에 맞추는 양 허세를 부리고 있음을 지적하였다.

15일 발표한 기평연대의 성명서 전문은 아래와 같다.

 

 

 

<성명서>
교육부는 영양가 없는 ‘민주시민교육과’ 명칭변경 발표로

좌파 나팔수들과 짜고 치며 윤석열 정부와 시민들을 호도하지 말라!

 

교육부가 9월 2일 민주시민교육과 명칭을 변경하는 직제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온 지 10여일이 지났다. 교육단체디자인연구소(4일)와 강득구 민주당의원(7일)이 반대성명을 내놓았지만 언론의 관심을 끌지는 못했다. 그런데 13일 교사노조연맹의 반대성명을 필두로 15일 전교조 등 좌편향 교육단체들의 반대성명이 줄을 이으며 경향, 한겨레 등 좌파 주요일간지들이 나서서 이를 적극 보도하고 있다.

 

지난 9월 2일 교육부가 별 내용도 없는 직제개정안을 내놓으며 “문 정부 지우기 나섰다”라는 취지의 언론플레이를 한 것은 참으로 생뚱맞은 일이었다. 그런데 열흘이나 잠잠하다가 갑작스럽게 좌파 교육단체들이 일제히 들고 일어나 교육부를 공격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 ‘6.25남침 삭제’,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 삭제’ 등의 교과서 논쟁으로 윤석열 정부의 못마땅한 시선을 받던 차에 교육부가 이번에도 좌파 단체들의 이심전심 협조로 위기를 넘기려는가 보다.

 

문재인 정부의 김상곤 장관은 2018년 1월 민주시민교육과를 신설하면서 학교정책실(1실장 1정책관 12과)과 지방교육지원국(1국 4과)를 통합하여 학교혁신지원실(1실장 2정책관 12과), 교육복지정책국(1국장 4과), 학생지원국(1국장 4과)으로 조직을 확대 개편한 바 있다.

 

그런데 이번에 국가교육위원회가 출범하면서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의 교육과정 정책 기능이 전부 이관된다.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의 기능이 대폭 축소되는 셈이다. 따라서 1실장 2정책관 2국장 16과라는 대규모 조직 중에서 1정책관 1국장 2과 정도는 축소 개편함이 마땅할 것이다. 적어도 문재인 정부의 방만한 조직운영을 바로잡겠다는 의지가 있다면 그런 정도의 조직 개편안은 내놓았어야 한다. 그런데 정책기능 상당부분이 축소되었음에도 불구하고 1실장 2정책관 2국장 16과였던 조직규모와 고위직 머리 숫자는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심보이다.

 

교육부는 업무기능 축소에도 불구하고 합리적인 수준의 조직 축소 개편에는 관심이 없다. 오히려 별 영양가도 없는 ‘민주시민교육과’의 명칭 변경을 이슈화하여 무엇인가 대단한 일이라도 하는 양 윤석열 정부를 호도하고 있다. 한편에서는 이러한 교육부의 의도에 입을 맞추듯 교사노조연맹이나 전교조 등 좌파 교육단체들이 발표 열흘이나 지나서 꽹과리 소리를 내듯 요란을 떨고 있다. 한겨레와 경향까지 나서서 한껏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이러다가 조선 동아나 보수시민들까지 나서서 교육부를 옹호할까 겁이 날 지경이다.

 

교육부는 ‘민주시민교육과’ 명칭변경이라는 알맹이 없는 생색만 낼 일이 아니고 교육과정정책 기능 이관에 맞추어 학교혁신지원실, 교육복지정책국, 학생지원국을 통폐합하는 등 대폭적인 조직개편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끝)

2022년 9월 15일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이제는 "지난 정부의 획일적 평등정책을 바로잡아야 한다"
지난 5월 17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정경희의원 주체, 바른사회시민회의, (사)바른아카데미, 미래교육자유포럼 주관, 자유기업원 후원으로 교육개혁 방향에 대한 세미나가 개최했다. 이날 김경회석좌교수(명지대)는 "바람직한 교육개혁의 방향과 과제” 발제에서 교육개혁의 지향점으로, 다섯가지 원칙을 제시하며, 첫째, 학력과 인성을 키우는 교육 본질의 회복. 둘째, 교육에서 자유도 높이기. 셋째, 공정한 경쟁을 톻한 실력주의 확립. 넷째, 교육의 다양성, 다섯 번째, 수월성 교육을 통한 세계 일류 인재 양성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정부의 획일적 평등주의 정책부터 바로 잡아야 한다고 지적하며, 첫째, 시험・숙제・훈육 없는 3무 혁신교육 폐지와 학력중시 정책으로의 전환. 둘째, 초중등교육법시행령 개정하여 자사고 외고 존치와 자율 확대. 셋째, 문재인 정부의‘사학 공영화’정책 철회와 사학의 자주성 보장으로 전환. 넷째, 올바른 역사교육, 다섯째, 유명무실해진 교원능력개발평가 제대로 실시할 것을 강조했다. 학교선택제・대입자율화・교직사회 혁신을 3대 핵심 제도개혁과제로 삼고 낡은 교육제도를 선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첫째, 고교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