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3 (수)

  • 맑음동두천 15.4℃
  • 구름많음강릉 13.6℃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6.8℃
  • 맑음대구 17.7℃
  • 구름조금울산 17.4℃
  • 맑음광주 16.2℃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3.8℃
  • 구름많음제주 15.7℃
  • 맑음강화 13.5℃
  • 구름조금보은 15.2℃
  • 구름많음금산 15.9℃
  • 구름조금강진군 16.4℃
  • 구름조금경주시 18.0℃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기회평등학부모연대 교육부 비난 성명서 ... "알맹이 없는 민주시민교육과 명칭변경으로 윤석열 정부 호도하지 말라!!!"

기회평등학부모연대(상임대표 김정욱)는 교육부의 '민주시민교육과' 명칭변경 직제개편안에 대하여 "좌파 나팔수들과 짜고치며 윤석열 정부를 호도하지 말라"는 제목의 비판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기평연대는 교육부의 명칭변경 개편안은 알맹이 없는 쇼에 불과함에도 '문재인 정부 지우기에 나섰다"는 등 윤석열 정부를 기만하려는 의도가 보인다며 강력히 규탄하였다.

기평연대는 국가교육위원회 출범과 함께 업무기능이 축소됨에도 불구하고 교육부가 학교혁신지원실의 방만한 조직을 축소개편할 의지는 보이지 않은 채 '민주시민교육과' 명칭변경을 내세워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에 맞추는 양 허세를 부리고 있음을 지적하였다.

15일 발표한 기평연대의 성명서 전문은 아래와 같다.

 

 

 

<성명서>
교육부는 영양가 없는 ‘민주시민교육과’ 명칭변경 발표로

좌파 나팔수들과 짜고 치며 윤석열 정부와 시민들을 호도하지 말라!

 

교육부가 9월 2일 민주시민교육과 명칭을 변경하는 직제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온 지 10여일이 지났다. 교육단체디자인연구소(4일)와 강득구 민주당의원(7일)이 반대성명을 내놓았지만 언론의 관심을 끌지는 못했다. 그런데 13일 교사노조연맹의 반대성명을 필두로 15일 전교조 등 좌편향 교육단체들의 반대성명이 줄을 이으며 경향, 한겨레 등 좌파 주요일간지들이 나서서 이를 적극 보도하고 있다.

 

지난 9월 2일 교육부가 별 내용도 없는 직제개정안을 내놓으며 “문 정부 지우기 나섰다”라는 취지의 언론플레이를 한 것은 참으로 생뚱맞은 일이었다. 그런데 열흘이나 잠잠하다가 갑작스럽게 좌파 교육단체들이 일제히 들고 일어나 교육부를 공격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 ‘6.25남침 삭제’,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 삭제’ 등의 교과서 논쟁으로 윤석열 정부의 못마땅한 시선을 받던 차에 교육부가 이번에도 좌파 단체들의 이심전심 협조로 위기를 넘기려는가 보다.

 

문재인 정부의 김상곤 장관은 2018년 1월 민주시민교육과를 신설하면서 학교정책실(1실장 1정책관 12과)과 지방교육지원국(1국 4과)를 통합하여 학교혁신지원실(1실장 2정책관 12과), 교육복지정책국(1국장 4과), 학생지원국(1국장 4과)으로 조직을 확대 개편한 바 있다.

 

그런데 이번에 국가교육위원회가 출범하면서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의 교육과정 정책 기능이 전부 이관된다.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의 기능이 대폭 축소되는 셈이다. 따라서 1실장 2정책관 2국장 16과라는 대규모 조직 중에서 1정책관 1국장 2과 정도는 축소 개편함이 마땅할 것이다. 적어도 문재인 정부의 방만한 조직운영을 바로잡겠다는 의지가 있다면 그런 정도의 조직 개편안은 내놓았어야 한다. 그런데 정책기능 상당부분이 축소되었음에도 불구하고 1실장 2정책관 2국장 16과였던 조직규모와 고위직 머리 숫자는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심보이다.

 

교육부는 업무기능 축소에도 불구하고 합리적인 수준의 조직 축소 개편에는 관심이 없다. 오히려 별 영양가도 없는 ‘민주시민교육과’의 명칭 변경을 이슈화하여 무엇인가 대단한 일이라도 하는 양 윤석열 정부를 호도하고 있다. 한편에서는 이러한 교육부의 의도에 입을 맞추듯 교사노조연맹이나 전교조 등 좌파 교육단체들이 발표 열흘이나 지나서 꽹과리 소리를 내듯 요란을 떨고 있다. 한겨레와 경향까지 나서서 한껏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이러다가 조선 동아나 보수시민들까지 나서서 교육부를 옹호할까 겁이 날 지경이다.

 

교육부는 ‘민주시민교육과’ 명칭변경이라는 알맹이 없는 생색만 낼 일이 아니고 교육과정정책 기능 이관에 맞추어 학교혁신지원실, 교육복지정책국, 학생지원국을 통폐합하는 등 대폭적인 조직개편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끝)

2022년 9월 15일


참교육

더보기
MBC노조, "언론인의 자세 먼저 회복하고 언론탄압 운운하라"
대통령실의 MBC 취재진 전용기 탑승 불허에 대해 언론노조가 살벌한 성명을 발표했다. “언론탄압이자 폭력이며, 언론자유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라는 것이다. 불과 얼마 전 문재인 정부가 방송 재허가를 무기로 종합편성채널들의 입을 틀어막았을 때 언론노조는 입도 뻥끗하지 않았다. 전용기에 못 타는 것은 큰 문제이고 방송사 허가 취소는 사소한 문제라 그리하였는가. 아니면 우리 편 언론탄압은 ‘좋은 탄압’이라 괜찮다는 뜻인가. 언론단체의 성명조차 편파적이면서 ‘언론자유’를 요구하는 게 참으로 낯부끄럽다. 언론노조는 “대통령실이 권력비판을 이유로 전용기 탑승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아니다. 최근의 MBC 보도는 권력비판이 아니라 왜곡과 선동에 가까웠다. MBC 기자는 순방취재단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사석 발언을 타사 기자들에게 알렸다. 대통령실의 보도 자제 요청은 앞장서 거부했다. 방송할 때는 대통령이 하지도 않은 말까지 자막에 넣어 방송했다. MBC 특파원은 한국 대통령이 미국 의원들에게 ‘fucker’라는 아주 심한 욕을 했다고 백악관과 국무성에 알렸다. 언론노조는 이게 ‘권력비판’으로 보이는가. MBC는 정말 권력을 비판해야 할 때는 침묵했다. 손혜원 의원 투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