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0.2℃
  • 비 또는 눈서울 1.9℃
  • 비 또는 눈대전 0.3℃
  • 대구 2.1℃
  • 울산 2.8℃
  • 광주 2.0℃
  • 흐림부산 4.7℃
  • 흐림고창 1.9℃
  • 제주 7.7℃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3.3℃
  • 흐림경주시 2.8℃
  • 흐림거제 5.0℃
기상청 제공

바른도서관

<수필> 비 오는 날의 기억

박재형 작

 

쉼없이 가만히 들리는 저소리,
어찌나 생생한지 빗속에 서있는 듯하다.

터 넓은 고택의 집마당,

여러대 걸쳐 내려온 종손의 고택,
지금 빗소리에 취한 종부가 대청에 앉아 망중한에 들었나 보다.
하얀 모시 저고리에 옅은 누란빛의 치마를 차려입고서 말이다.

촉촉이 젖은 땅에서 풍기는 흙냄새,
게다가 비의 향기는 마음을 순하게 녹이면서 시간을 되돌린다.
문득 어릴적 우산도 없이 동네를 쏴다니던 추억의 빗속을 달려간다.

고향의 빗소리를 들으려 고향집 대청마루에 앉았다.
고즈넉하고 푸근하다.
처마 끝에 똑똑 떨어지는 낙숫물소리는 향취에 젖는다.

어머니가 감자를 찌고 고추 장떡에 호박전을 부쳐 내놓으며
수건으로 흠뻑 젖은 내 머리를 닦는다.
듣기 좋은 잔소리에 입과 눈은 즐거운 소리표정을 보이며
엄마의 뜨거운 감자를 호호 불며 먹던 일이 아른댄다.

비오는 날이면 영락없이 도지는 어머니의 손맛. 
그런 기억을 더듬어 오늘처럼 비오는 날이면 
양철집 지붕위에 똑똑 떨어지는 빗방울소리를 기억한다.
나의 마음은 처마밑에 떨어지는 낙숫물을 받는 양동이,
지난 사랑이 담긴 물을 가득 받는 추억으로 잠긴다.

예쁜 우산을 펴들고 좁은 골목길을 나선다.
친구들과 비를 맞으며 겹겹으로 함께 걷던 동심의 세계에 젖어
이내 나의 어릴 적 추억은 기차를 타고 마음껏 철길을 달린다.
그럼 차창에 뿌려진 빗물은

공연한 욕심으로 얼룩졌던 나의 허물을 주룩주룩 씻어 내리고

나를 힘들고 슬프게 했던 부질없는 허영과 체면을 벗어 던지고

빈 가슴이 되어 빗속을 달린다.

추억이라는 손에 이끌려

간간히 기차가 지나가는 강가의 조그만 역

그 시절 아름다웠던 일들을 회상하며

철길옆에서 그날의 친구를 기억해본다.
그리고 빗소리에 그냥 나의 그리움을 담아 강물에 띄우고 
나의 보고품을 기차에 태워 보낸다.

이렇게 비오는 날의 기억과 함께 가을은 여물어간다.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이제는 "지난 정부의 획일적 평등정책을 바로잡아야 한다"
지난 5월 17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정경희의원 주체, 바른사회시민회의, (사)바른아카데미, 미래교육자유포럼 주관, 자유기업원 후원으로 교육개혁 방향에 대한 세미나가 개최했다. 이날 김경회석좌교수(명지대)는 "바람직한 교육개혁의 방향과 과제” 발제에서 교육개혁의 지향점으로, 다섯가지 원칙을 제시하며, 첫째, 학력과 인성을 키우는 교육 본질의 회복. 둘째, 교육에서 자유도 높이기. 셋째, 공정한 경쟁을 톻한 실력주의 확립. 넷째, 교육의 다양성, 다섯 번째, 수월성 교육을 통한 세계 일류 인재 양성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정부의 획일적 평등주의 정책부터 바로 잡아야 한다고 지적하며, 첫째, 시험・숙제・훈육 없는 3무 혁신교육 폐지와 학력중시 정책으로의 전환. 둘째, 초중등교육법시행령 개정하여 자사고 외고 존치와 자율 확대. 셋째, 문재인 정부의‘사학 공영화’정책 철회와 사학의 자주성 보장으로 전환. 넷째, 올바른 역사교육, 다섯째, 유명무실해진 교원능력개발평가 제대로 실시할 것을 강조했다. 학교선택제・대입자율화・교직사회 혁신을 3대 핵심 제도개혁과제로 삼고 낡은 교육제도를 선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첫째, 고교평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