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17 (목)

  • 맑음동두천 12.9℃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13.5℃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4.1℃
  • 구름조금울산 14.2℃
  • 맑음광주 14.9℃
  • 구름조금부산 17.1℃
  • 맑음고창 15.3℃
  • 흐림제주 15.3℃
  • 맑음강화 13.1℃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3.1℃
  • 맑음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4.9℃
  • 구름조금거제 14.9℃
기상청 제공

경제스토리

비츠, 15-16일 한성대서 ‘런치패스 1호 캠퍼스-한성대’ 이벤트 실시

15, 16일 캠퍼스 이벤트 실시…런치패스1호 캠퍼스 ‘한성대학교’


(뉴스와이어) 주식회사 비츠가 모바일 식권 서비스 ‘런치패스’를 론칭했다. 비츠는 한성대학교 총학생회와 함께 캠퍼스 현장에서 직접 학생들에게 서비스를 안내하고 특별 할인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성대 총학생회는 한성대 학우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고민하던 중, 런치패스의 서비스를 알게 되어 제휴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교내 홍보 프로모션을 진행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런치패스1호 캠퍼스 - 한성대학교’ 이벤트는 15, 16일 양일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한성대학교 우촌관 잔디밭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벤트 부스를 방문해 런치패스 앱 다운 후 충전을 인증하면 행운의 룰렛 경품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이벤트의 경품으로는 뷰티템, 취업템, 자취템, 잉여템, 행운의 런치템 등 대학생 타겟의 이벤트에 맞는 재치있는 이벤트 키트가 제공된다. 또한 이벤트에 참여하면 누구나 한성대학교 주변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한 한성대 특별할인쿠폰을 받을 수 있다. 


특히 비츠와 총학생회는 이번 한성대학교-런치패스 이벤트는 종강뿐 아니라 계절학기, 2학기 개강까지 이어지는 이벤트로 기획돼 더 많은 학생들에게 참여와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런치패스 캠퍼스 서비스는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요즘 대학생들의 식비고민을 줄이고자 하는 뜻에서 출발했다. 런치패스는 여럿이 함께 먹을 때에도 더치페이가 필수인 대학생들의 얇은 주머니 사정을 고려한 서비스로 런치패스 가맹점에서 언제나 할인된 가격으로 식사를 할 수 있다. 여럿이 함께 먹을 때에는 포인트 전송을 통한 간편한 더치페이도 가능하다. 


비츠의 이병동 대표(공동대표)는 “런치패스를 직장인이 아닌 대학생들에게도 알리게 되어 기쁘다”며 “많은 대학생들이 런치패스를 통해 런치타임뿐만 아니라 하루 종일 싸고 간편한 식사를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 이를 위해 앞으로 추후 더 많은 대학과의 제휴를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주식회사 비츠 개요 


국내 철강 업체 대한제강의 특수 관계 IT 법인으로 시스템 유지보수 및 개발, Infra 관리, IT Consulting을 공급하고 있다. 주요 사업 영역으로 대한제강 및 대한제강 계열 IT Outsourcing Service , 현대 그룹 IT Outsourcing Service를 Main으로 하고 있으며 최근 기업용 모바일 식권 서비스인 런치패스 서비스를 신규 론칭했다.

런치패스: http://thelunchpass.co.kr/

출처: 비츠

웹사이트: http://www.thelunchpass.co.kr/


참교육

더보기
MBC노조, "언론인의 자세 먼저 회복하고 언론탄압 운운하라"
대통령실의 MBC 취재진 전용기 탑승 불허에 대해 언론노조가 살벌한 성명을 발표했다. “언론탄압이자 폭력이며, 언론자유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라는 것이다. 불과 얼마 전 문재인 정부가 방송 재허가를 무기로 종합편성채널들의 입을 틀어막았을 때 언론노조는 입도 뻥끗하지 않았다. 전용기에 못 타는 것은 큰 문제이고 방송사 허가 취소는 사소한 문제라 그리하였는가. 아니면 우리 편 언론탄압은 ‘좋은 탄압’이라 괜찮다는 뜻인가. 언론단체의 성명조차 편파적이면서 ‘언론자유’를 요구하는 게 참으로 낯부끄럽다. 언론노조는 “대통령실이 권력비판을 이유로 전용기 탑승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아니다. 최근의 MBC 보도는 권력비판이 아니라 왜곡과 선동에 가까웠다. MBC 기자는 순방취재단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사석 발언을 타사 기자들에게 알렸다. 대통령실의 보도 자제 요청은 앞장서 거부했다. 방송할 때는 대통령이 하지도 않은 말까지 자막에 넣어 방송했다. MBC 특파원은 한국 대통령이 미국 의원들에게 ‘fucker’라는 아주 심한 욕을 했다고 백악관과 국무성에 알렸다. 언론노조는 이게 ‘권력비판’으로 보이는가. MBC는 정말 권력을 비판해야 할 때는 침묵했다. 손혜원 의원 투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