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06 (화)

  • 맑음동두천 19.9℃
  • 맑음강릉 23.3℃
  • 맑음서울 22.1℃
  • 맑음대전 21.2℃
  • 맑음대구 22.5℃
  • 맑음울산 22.4℃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23.5℃
  • 맑음고창 20.4℃
  • 맑음제주 23.0℃
  • 맑음강화 17.5℃
  • 맑음보은 17.5℃
  • 맑음금산 19.4℃
  • 맑음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19.8℃
  • 맑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경제스토리

한국은행 발표에 의하면, 이번 8월 소비심리지수가 경기불황상태인 100이하로 추락...

울산, 대구경북, 경남 지역이 가장 불황을 겪을 듯... 특단의 대처가 없을경우, 예전의 IMF수준까지 하락 전망

 

 

현정부가 탄생한 2017년 6월 부터 2018년 8월까지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내 소비심리지수 동향에 의하면, 전국평균 이 금년 말 불황수준인 100이하로 추락했으며, 울산이 가장 폭락했고, 그 다음은 경남, 부산, 경북대구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심리지수는 국내경기를 예측하는 지표로서 '100미만'이면 경기불황, '100~105'까지는 경기보통, '110 이상'이면 경기성장으로 해석되는 매우 중요한 지표다.

 

특히, 한국은행은 이번 발표에서 소비자심리지수가 극도로 나쁜 「울산」, 「경남」 지역에는 금년 8월 소비자심리지수를 공개하지 않아 '이 지역의 지수가 90이하로 내려 가 발표자체를 고의로 삭제한 것'이 아니냐라는 의혹도 있다.

 

<자료출처 한국은행: 울산지역은 금년 8월에 다른지역과 달리 아에 소비심리지표를 공개하지 않음.>

 

국내 자동차와 조선 산업의 메카인 울산지역의 경우, 전국에서 최악의 경제지표를 보이고 있으며, 그 동안 지역GDP의 전국 순위 1,2위를 다투는 지역이어 이번 한국은행의 발표는 더욱 충격적으로 보고있다. 이 지역은 민노총의 핵심지역이고 최저임금의 상승을 밀어부친 지역으로 앞으로 민노총의 향보에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자료출처 한국은행: 경남 지역은 금년 8월에 다른지역과 달리 아에 소비심리지표를 공개하지 않음.>

 

이외 경남지역과 대구경북지역도 올해 1,2월 부터 지표가 급격하게 떨어지고 있다.

 

이러한 일부지역의 경기불황 보다는 전국적으로 지표가 하향세에 있는 것에 대해 전문가들은 향후 우리나라의 경제를 비관적으로 예측하고 있는 것이 지배적이다. 특히, 금년말까지 더 비관적인 것은 정부에서 올해 일자리 예산을 다 소진하여 뚜렸한 경기상승 요인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내년도 예산(2019년)의 경우에 경기를 끌어 올리는 「중위계층」과 「중상위  계층」에 대한 예산 투입보다는 소비심리지수에 별 영향을 주지 않고 소비를 촉진시키지 않은 차하위 계층에 대분분 예산이 집중되어 있고, 잇다른 「중위계층」과 「중상위계층」의 세금부담 가중정책으로 올해보다  소비심리지수는 더 떨어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러한 하락세의 주요 요인이 「중위계층」과 「중상위계층」의 주요 재산인 주택보유세 인상(공시지가 상승)과 연금인상, 의료보험 인상, 농산물 물가의 폭등, 최저임금상승에 따른 실업 등이 국민들의 가처분소득을 떨어뜨려 이 계층의 지갑을 더 얼어붙게 만듦으로서 소비심리지수는 90 근처까지 하락할 수 있다는 비관적인 전망도도 있다.  

 


참교육

더보기
교육부 장관이 없으니, 한국사 집필 엉망진창...교육부 고위직들은 모두 수수방관
‘6·25 남침’ ‘자유민주주의’ 등 표현이 빠진 2022 개정 한국사 교육과정 시안이 공개되자 “교육부가 책임지고 문제가 되는 부분을 수정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교육부는 논란이 커지자 31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 ‘6·25 남침’은 헌법정신과 역사적 사실에 부합하는 기본 상식”이라며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역사 교육과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교육과정 시안에 대해 국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전날 개통한 ‘국민참여소통채널’ 홈페이지에 이날 오후 10시30분까지 고교 한국사 관련 18개의 의견이 달렸다. 대부분 “원래대로 ‘자유민주주의’와 ‘남침으로 시작된 6·25전쟁’으로 바로잡아달라”는 의견이었다. 국사편찬위원 등을 지내며 역사 교과서 좌편향 문제를 연구해 온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은 “한국사는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한 과목이고 교과서에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이 드러나야 하는데, 시안대로면 이런 식의 개편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신유아 인천대 역사교육과 교수는 “일부 역사교육학 연구진이 객관적 평가가 끝나지 않은 현대사 교육 내용을 독점하는 건 문제”라며 “시간을 들여라도 한국사 교과서의 근현대사는 무엇을 넣을지 기본

참 아카데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