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9 (토)

  • 맑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7.7℃
  • 구름조금대전 -7.0℃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2.2℃
  • 구름조금광주 -2.7℃
  • 맑음부산 -0.6℃
  • 구름조금고창 -6.7℃
  • 제주 2.0℃
  • 구름조금강화 -8.1℃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7.5℃
  • 구름많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KDI 2020년 보고서, 학부모중 86.4%가 "공교육 정상화 및 교육평준화 정책에 반대"...충격!!!

학부모 중 단 0.6%만이 "학원, 과외 등의 사교육비가 부담된다"고 응답...

URL복사

 

 

2020년 KDI 사회조사결과에 의하면, 학부모 중 자녀의 해외 유학을 바라는 학부모가 68.5%, 반대가 31.5%로 나타나, 우리나라 학부모는 현재 교육부와 교육청이 적극 추진하는 『교육 평준화와 공교육 정상화 정책』에 대해 매우 불만족하고 있으며, 자녀의 미래를 위해 "해외 유학을 적극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의 월평균 소득별로 보면, 학부모의 소득이 높을수록 자녀를 유학을 보내려는 의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저소득층 학부모의 과반수도 자녀의 미래를 위해서 현 공교육 체계의 교육보다 유학 교육을  더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에서 특이할 사항은 저소득 층 학보모인 ▲『100~200만원 미만』에서도 찬성이 58.0%, 반대가 42.0%,  ▲『200~300만원 미만』 에서도 찬성이 58.0%, 반대가 42.0%로 현 정부가 추진하는 공교육정상화 및 평준화정책에 매우 불만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학을 보내고 싶은 학부모 중 「유학에 보내고 싶은 동기」는 "국제적 안목을 지닌 인재로 키우기 위해서"가 49.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자녀의 능력과 재능을 적합한 교육을 시키기 위해서"가 27.0%, "현 교육제도가 자녀와 맞지 않아서"가 10.4%, "외국어 습득이 용이" 8.9%, "외국의 학력을 더 인정하는 풍토 " 3.6%로 나타났다.

 

특히, 현 정부(교육부 주도)와 전교조 그리고 진보성향 교육시민단체인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항상 주장하는 '사교육비 문제'(사교육비가 많아 가계에 부담된다)에 대해서는 전체 학부모의 0.6%만 응답해 사교육비 문제가 학부모들에게는 중요한 이슈가 아닌 것으로 밝혀 졌다.

 

학부모 소득별로 보면,  ▲『100~200만원 미만』에서는  "자녀의 능력과 재능을 적합한 교육을 시키기 위해서"가 36.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그 다음은 "국제적 안목을 지닌 인재로 키우기 위해서"가 32.2%로 나타났으며, ▲『200~300만원 미만』 이상 모든 계층에서는 1,2위는 전체 평균과 같은 분포를 보이고 있었다.

 

특히, 현 정부(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이 적극 추진하는 『공교육정상화 및 학력평준화 정책』에 대해 학부모들의 86.4%가 반대("국제적 안목을 지닌 인재로 키우기 위해서" + "자녀의 능력과 재능을 적합한 교육을 시키기 위해서" + "현 교육제도가 자녀와 맞지 않아서")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학부모들이 자녀의 미래를 위해 왜 유학을 원하는 지 짐작되는 대목이다.  

 

#KDI #KDI2020사회조사 #공교육정상화 #교육평준화 #유학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사교육비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복잡성교육학회 학술대회 ... "새로운 인식론적 접근으로 미래교육의 패러다임이 바뀐다"
복잡성교육학회(회장 심임섭)가 12월 19일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회관에서 '복잡성 교육, 미래를 열다'(부제: 창발적 학습 탐색)라는 주제로 창립 기념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심임섭 학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인류 역사에서 오랜 시간 시행 착오를 통해 인간의 인식 및 학습의 기제가 밝혀지고 있는데, 결국 그것은 복잡계인 이 세상과 함께 작동하고 적응하면서 만들어내는 간객관적인 인식이며 학습이다."라며 "4차산업혁명과 함께 포스트 휴먼의 시대 새로운 인식론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 18세기 백과사전파 이후 인간 이성에 대한 과도한 신뢰와 믿음으로 인류를 불행으로 몰아넣었으나 이제는 겸손함과 무한한 번창 가능성에 대한 믿음 하에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인식론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동국대학교 교육학과 고진호 교수는 영상 축사를 통해 "복잡성교육은 전문적인 학자들과 일선에 있는 교사들에게 굉장히 어려운 주제로 인식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장 교사들을 중심으로 어려운 주제를 놓고 학술대회를 개최한다는 것은 의미가 적지 않다. 코로나 사태 하에서 생각지도 못했던 중요한 변수들이 우리의 미래를 그야말로 복잡한 세계로 이끌어가고 있다. 학교수업이 선형적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