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7 (수)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3.1℃
  • 흐림서울 27.2℃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조금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4.2℃
  • 박무광주 25.3℃
  • 구름조금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5.8℃
  • 맑음제주 28.3℃
  • 흐림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3.2℃
  • 구름많음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5.9℃
  • 구름조금경주시 24.8℃
  • 구름조금거제 24.4℃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서울시교육감 보수후보 단일화 마지막 노력 진전있나?

조영달 서울교육감 예비후보는 지난 11일 박선영·조전혁 예비후보에게 원샷 단일화를 전제로 릴레이 면담을 전격 요청했다. 이러한 조영달 후보의 제안은 당초 내걸었던 조전혁· 박선영 두 후보의 선 단일화 제안을 철회한 것이어서 서울교육감 중도보수후보 단일화에 변화가 있음을 뜻한다.

 

이런 조영달 후보의 제안에 따라 12일 오후 5시경 박선영 후보가 조영달 후보 캠프(새문안로 24 소재)를 찾아 3시간 대화를 나누었고 연이어 밤늦게까지 조전혁 후보와도 장시간 대화를 나눈 것으로 확인되었다.

 

박선영 후보는 SNS를 통해 "상대를 존중하며 3시간 이상 협상을 했으나 결정적인 부분은 내일(13일) 오전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며 조영달 후보와의 대화가 계속 이어질 것임을 밝혀서 이날의 만남에 일정부분 긍정적인 의미를 부여하였다.

 

 

조전혁 후보도 밤늦게 자신의 SNS를 통해 "서로 허심탄회하게 서로의 입장을 들었다. 비난이나 말싸움, 공박은 없었다. 계속 단일화를 위해 노력하겠다. 노력이 결실을 맺기 바란다"고 밝혀서 조영달 후보와의 대화에 긍정적인 면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조전혁 후보는 12일 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마쳤으며, 조영달 후보는 최대한 단일화 노력을 기울인 뒤 등록 마감일인 13일 늦은 시간에 본후보 등록을 하겠다고 밝혔다.

13일 후보등록 마감이 되기까지 조영달 후보의 막판 노력이 서울교육감 중도보수후보 단일화에 어떤 변수가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